李대통령 “국민 뜻 반하는 남북협상 없을 것”

이명박 대통령은 26일 대북 협상과 관련, “국민의 뜻에 반하는 협상은 앞으로 없을 것”이라며 “남북간 문제는 매우 투명하고 국제사회에서 인정하는 룰 위에서 적극적으로 대화할 준비를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통일부 업무보고에서 “통일부의 모든 간부들은 이제까지 해오던 방식의 협상자세를 바꿔야 한다”면서 이 같은 입장을 피력했다.

특히 이 대통령은 “가장 중요한 남북한 정신은 1991년에 체결한 기본합의서로 그 정신이 지켜져야 한다”면서 “기본 합의서에는 한반도의 핵에 관한 것이 들어가 있는데, 북한도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이미 비핵화 정신에 합의한 바 있다”고 지적했다.

‘남북 사이의 화해와 불가침 및 교류협력에 관한 합의서’는 한반도 비핵화 및 남북 화해, 남북 불가침, 남북 교류 등에 관한 기본 원칙을 담고 있다.

이 대통령은 또 “핵을 포기할 때 북한 정권도 안정될 것이고 평화도 유지될 것이며 경제도 자립할 수 있는 기틀을 만들 수 있다”면서 “우리는 북핵 폐기를 위해 6자회담에서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노력을 계속해야 하고, 국제사회와의 협력을 통해 이런 현안이 해결되면 (북한과) 협력할 수 있는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한국 국민을 사랑하듯 북한 주민을 사랑해야 하며 이런 관점에서 북한 주민들이 어려움에 처한 것에 대해 협력이 계속 될 것”이라며 “북한도 상응하는 조건은 아니지만 인도적 차원에서 협력할 수 있어야 한다”며 구체적으로 국군포로 및 납북자 문제, 이산가족 문제 등을 지적했다.

이 대통령은 “금강산 사업과 개성공단 사업은 개선의 여지가 많기는 하지만 계속돼야 한다”면서 “남북간 사업을 본격적으로 하기 위해서는 남북간의 현안이 많이 개선돼야 실질적으로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대통령은 “남북한 지도자들이 늘 통일을 부르짖고 있으나 가슴에서 우러난 통일의 구호였는지, 지도자들의 전략적 의미에서의 구호였는지 생각해봐야 한다”면서 “남북이 서로 만나서 이야기 하는데 저도 매우 적극적이나 과거식으로는 하지 않겠다는 것이고 어쩌면 새 정부는 남북문제에 있어서 더 적극적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북한 주민들이 최소한의 기본적 행복권을 유지할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는 정신을 갖고 남북한이 매우 균형된 조치를 서로 해나가면서 협상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