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국가안보총괄점검회의 주재

이명박 대통령은 27일 청와대에서 국가안보총괄점검회의를 열어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에 따른 후속 조치와 안보 태세를 점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이날 오후 2시부터 주재한 회의에서 한미 합동해상훈련을 앞둔 북한의 군사 동향 등을 보고받고 북한의 추가 도발시 대응 수위, 실질적인 대북 제재 방안, 효과적인 대북억제력 확보 방안 등을 논의하고 있다고 청와대 관계자들이 전했다.


주적 개념 부활, 위기관리 시스템 개선, 국방 개혁, 국민 안보의식 제고 방안 등에 대해서도 폭넓게 의견을 교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회의에는 이상우 국방선진화추진위원장 겸 안보총괄점검회의 의장을 비롯한 14명의 위원과 김성환 외교통상장관, 현인택 통일장관, 천영우 외교안보수석, 홍상표 홍보수석 등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