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고귀한 희생 결코 잊지않을 것”

이명박(MB) 대통령은 26일 오전 서울광장에 마련된 천안함 희생장병 합동 분향소를 찾아 조문했다.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 회의를 주재한 직후 마이크로버스 편으로 분향소에 도착한 이 대통령은 연합뉴스가 마련한 희생장병 추모사진전 현장을 지나친 뒤 장병들 영정 앞에서 헌화, 분향한 뒤 깊은 묵념으로 애도의 뜻을 표했다.


특히 이 대통령은 분향 뒤 침통한 표정으로 희생장병들의 영정 하나하나를 쳐다봤으며, 조문 후에도 한참동안 자리를 뜨지 못한 채 영정을 다시한번 둘러보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조문에는 정정길 대통령실장을 비롯한 청와대 선임행정관급 참모 100여명도 참석했으며, 이와 별도로 경호처 직원들도 시민들의 조문 대열에 동참했다.


조문을 마친 이 대통령은 빈소를 지키던 해군관계자들과 악수를 하며 위로한 뒤 조문록에 “대한민국은 당신들의 고귀한 희생을 결코 잊지 않을 것입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이 대통령은 오세훈 서울시장의 안내로 시민들이 조문판에 붙여놓은 쪽지를 둘러보며 “이번 일로 후퇴하는 것이 아니라 더 전진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 젊은 사람들도 그렇고..”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 대통령의 조문은 이날 오전 개최된 수석비서관회의에서 결정됐으며, 이 대통령은 29일 엄수되는 천안함 희생장병 합동 영결식에도 참석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 대통령은 이날 수석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오는 29일까지 이어지는 애도기간에 모든 공직자들은 추모하는 마음을 갖고 온 국민과 함께 해야 한다”고 주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청와대는 이날 직원 및 민원인 출입문인 연풍문 앞에 천안함 희생장병을 애도하는 내용의 현수막 걸기로 했다.


현수막에는 흰 바탕에 검은 글씨로 ‘자랑스러운 천안함 46용사. 대한민국은 당신을 영원히 잊지 않을 것입니다’라는 글과 함께 희생장병 46인의 명단과 국화꽃 그림이 들어간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