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건국·산업·민주화세력 화해 필요”

이명박 대통령이 11일 건국·산업화 세력과 민주화 세력 간의 ‘역사적 화해’를 화두로 던졌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올해 첫 라디오·인터넷 연설에서 “건국과 산업화, 그리고 민주화 세력 간에 역사적 화해가 필요하다”며 “그것은 오늘을 살고 있는 우리가 풀어야 할 몫”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KBS1라디오, TBS(교통방송), 동영상 공유사이트 유튜브 등을 통해 전국에 방송된 제32차 라디오·인터넷 연설을 통해 이같이 말하고 “자랑스러운 역사도, 그렇지 못한 역사도 우리가 보듬어야 할 소중한 우리의 역사”라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지난 1일 동작동 국립현충원에서 이승만, 박정희, 김대중 전 대통령 묘소를 참배한 사실을 거론한 뒤 “세분 전직 대통령은 결코 쉽지 않았던 그 역사의 한복판에서 대한민국 성공의 역사를 일궈내는, 그 중심에 섰던 분들”이라며 “안타깝게도 지금까지 우리는 전직 대통령에 대한 평가에 인색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어느 시대나 그 시대마다 빛과 그림자가 함께 존재한다. 이제 그 그림자보다는 그 빛에 주목했으면 좋겠다”면서 “과거의 갈등과 반목을 발전의 에너지로 바꾸는 지혜가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특히 그는 “저는 이 시간 분명히 확인하고자 한다. 대통령은 특정한 어느 누구의 편이 아니다”면서 “대한민국 국민 모두의 대통령이고, 그렇기에 그분들은 ‘우리 모두의 대통령'”이라고 강조했다.


전직 대통령들에 대해 긍정적인 업적보다는 독재, 장기집권, 이념갈등 등 부정적인 측면이 더 부각됨으로써 사회갈등이 첨예하게 전개되면서 현 시기 사안마다 정치·사회적 대립이 초래되는 것을 지적한 것으로 해석된다. 


사회 전반에 깔린 건국·산업화에 대한 대립구도를 해소하고 국민적, 사회적 통합으로 나아가는 것이 올해 신년 연설에서 강조했던 ‘더 큰 대한민국’ 건설과 ‘선진화’로 나아가는 필수적 과제라는 점을 강조한 것.


실제 이 대통령은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유치,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개발원조위원회(DAC) 가입 등의 역사적인 의미를 설명하면서 “우리는 이미 세계사에 뚜렷한 족적을 남기고 있다”고 자평했다.


이어 “이제 우리 대한민국은 세계의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선진국은 새로운 질서를 주도해나가고 있는 우리를 놀라운 눈으로 바라보고, 신흥국들은 대한민국에게서 자신들의 미래 희망을 찾고 있다”며 “우리가 하기에 따라 국제사회에서 두루 인정받을 수 있는 새로운 모델을 제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에게 가장 시급한 일은 우리 내부의 갈등과 분열의 고리를 끊어내는 것”이라며 “무엇보다 화해와 통합이 매우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이 대통령은 또 “그것을 위해 서로를 인정하고 서로를 존중하는 문화가 필요하다”며 “그렇게 우리의 뜻과 힘이 하나로 결집된다면 우리 모두가 기대하는 선진일류국가의 꿈은 머지않아 실현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에 대해 글로벌 경제위기, 기후변화 대응 등에 따른 국제질서의 흐름 속에서 우리나라가 선도적인 역할을 자임하며 세계사의 주역으로 참여하고 있음을 자부하면서 ‘더 큰 대한민국’으로 도약하는 기회를 잡아야 한다는 점을 국민에게 호소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일각에선 이날 연설이 정부의 ‘세종시 발전방안’ 발표를 앞두고 나온 것이어서 이 대통령이 세종시 수정의 ‘역사적 당위성’을 우회적으로 강조하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해석도 제기된다.


청와대 핵심 참모도 “세종시 문제도 갈등 구조에서 벗어나 국가발전의 측면에서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