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개성공단 인력축소 탄력적으로”

이명박 대통령은 7일 개성공단 인력축소 문제와 관련, “기업마다 사정이 각기 다르므로 정상적인 기업활동에 지장이 없도록 탄력적이고 유연하게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이동관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는 북한의 거듭된 안보위협에도 불구, 경제협력의 틀은 계속 유지하겠다는 `정경분리’ 원칙을 거듭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

이 대통령은 앞서 지난달 30일 영국 유력경제지 파이낸셜타임스(FT)와의 인터뷰에서 북한 로켓 발사에 따른 대응 조치와 관련, “개성공단 폐쇄와 같은 극단적인 조치는 하지 않으려고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 대통령은 또 북측에 억류된 우리측 직원 1명이 아직 풀려나지 못하고 있는 데 대해 “해당 기업에서 더욱 적극적으로 북측에 요구해야 한다”면서 “필요하면 정부가 국제사회와 공조해 조속히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4월 임시국회와 관련, “4월 국회에서 개혁법안과 추경 예산안이 반드시 통과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 대통령은 1.4분기 평가에 대해 “예산의 조기집행 결과를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면서 “16개 시.도와 각 부처 및 산하 공기관이 조속히 평가를 실시해 2.4분기 예산집행에 도움이 되도록 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 대통령은 이탈리아 지진에 언급, “책임 있는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구호인력이나 장비, 구호품을 지원했으면 한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