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개성공단 무리한 요구 받지 않겠다 ”

이명박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각) 워싱턴 백악관에서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가진 기자회견에서 개성공단 문제와 관련해 “북한이 무리한 요구를 해오고 있다”며 “북한의 무리한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워싱턴 백악관 오벌 오피스에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50분간의 단독정상회담 이후 로즈가든에서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대한민국 정부는 개성공단의 유지와 발전에 강한 의지를 갖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한 “이미 4만명의 북한 근로자들이 일하고 있다. 개성공단이 문을 닫으면 4만 명이 실직한다”며 북한 당국의 전향적 태도변화를 촉구하며 “북한이 지나치게 무리한 요구를 하게 되면 개성공단 문제는 어떤 결론을 내릴 지 현재로서는 대답할 수 없다”고 밝혔다.

북한이 무리한 요구를 계속할 경우 개성공단 운영 중단이나 폐쇄도 검토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의미다. 이는 북한의 합리적 협상 자세를 촉구하는 압력성 발언이라는 해석이다.

아울러 개성공단 억류직원 문제와 관련해서도 “아주 무고한 근로자 한 사람을 구속해놓고 있다”며 북한 당국의 태도 전환을 촉구했다.

이 대통령은 “미국의 두 여기자도 구속돼 있지만 대한민국의 무고한 근로자도 조건없이 석방해야 한다. 국제사회에서 그런 무리한 구속을 유지하는 것은 통하지 않는다”며 조건없는 석방을 거듭 강조했다.

북한은 현재 유 씨를 80일간 강제 억류시키며 접근이나 면회는 물론, 현재 수감된 위치에 대해서도 입을 다물고 있다. 또한 미 여기자 2명에 대해서는 1심으로 재판 절차를 모두 끝내고 노동교화 12년에 처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