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軍, 지난10년간 주적개념 정립못해”

이명박 대통령은 25일 “우리 군이 지난 10년동안 주적 개념을 정립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제3차 국민원로회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그간 발밑의 위협을 간과하고 한반도 바깥의 잠재적 위협에만 치중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언급은 천안함 사태의 가해자가 북한으로 분명히 드러나면서 정부가 6년만에 ‘북한은 주적’이란 개념을 부활키로 원칙을 정한 것과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김은혜 청와대 대변인은 “주적 개념이 확립되지 못했다고 이 대통령이 지적한 만큼 (주적개념 부활 문제가) 실무적으로 검토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또 “세계를 상대로 (천안함 사태) 조사결과를 냈기 때문에 어느 나라도 이 과학적인 조사결과를 부인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며 “나의 궁극적인 목표는 남과 북의 대결이 아니며 이 위기를 극복해 잘잘못을 밝혀놓고 바른길로 가야 한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북한을 무조건 두둔한다고 될 일이 아니므로 국제사회가 분명히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그래서 궁극적으로는 남북, 한반도를 평화의 상징으로 바꾸는 게 목표이다. 편법으로 그때그때 (대응)해서는 이 같은 사태는 반복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특히 “북한이 위협하고 있지만 우리가 분명한 자세를 견지하는 게 필요하며 또 우리는 그만한 힘이 있다”며 “한미 공조도 그 어느 때보다 공고하다. 안보에 관한 한 우리가 힘을 모으고 생각을 함께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교롭게 북한이 강성대국을 달성했다고 선언한 2012년에 대한민국이 핵안보정상회의를 개최하게 된다”며 “북한이 핵을 포기해 대한민국 정부로부터 초청받는 입장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