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對北인도적 지원은 核문제와 분리”

이명박 대통령은 16일 대북 인도적 지원은 핵문제 해결과 관계없이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헬렌 클라크 뉴질랜드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북한과의) 대형 경제협력이나 투자 등은 핵문제가 해결되는 것을 봐가면서 해야 되지만, 인도적 지원은 여건이 갖춰지면 핵문제와 관계없이 해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대통령은 “최근 곡물값이 많이 올라 대북 식량지원이 크게 줄까 걱정”이라고 말했다고 청와대 측은 전했다.

이 같은 언급은 전날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이 대북 식량지원에 대해 “북한과 기회가 되면 직접 협의할 생각”이라고 밝힌 데 이어 나온 것이어서 향후 정부의 대북 인도적 지원이 어떤 방향으로 전개될 지 주목된다.

이와 관련, 이날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우리 정부는 ‘북에서 요청하면 검토하겠다’는 원칙에 변화가 없다”며 “어느 분야에서 어떻게 하겠다는 등의 진척은 현재로선 없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현 북한의 식량문제는 ‘긴급상황’이라 판단하기 어려워 긴급지원도 검토하지 않고 있다”면서, 다만 “말라리아 등의 전염병이 확산되거나, 수해 문제 등에 있어서는 긴급지원을 제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이 대통령은 북핵 문제에 언급, “6자회담을 통해 해결해야 한다. 시간을 걸리겠지만 그래도 인내를 갖고 그렇게 해야 한다”면서 “뉴질랜드를 위시해서 국제사회가 북한이 핵을 포기하도록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양국 정상은 이날 회담에서 한.뉴질랜드 FTA(자유무역협정) 추진 등 경제.통상 분야 협력을 비롯해 문화 및 인적교류 확대, 국제무대에서의 상호 협력 등에 대해 폭넓은 대화를 나눴다.

이날 정상회담에는 한국측에서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 김종훈 통상교섭본부장, 김중수 청와대 경제수석, 이동관 대변인 등이, 뉴질랜드측에서 제인 쿰스 주한대사 등이 각각 배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