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北 축구 이겼으면 좋았을텐데”

이명박 대통령은 16일 월드컵축구 조별리그에서 북한이 세계최강 브라질에 1-2로 석패한 것과 관련, “북한이 2-1로 이겼으면 좋았을텐데…”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2010 동아시아기후포럼 행사에 참석한 뒤 청와대로 돌아오는 버스 안에서 창밖을 바라보며 안타까운 표정으로 이같이 말했다고 참모들이 전했다.


천안함 사태로 남북한간 대립이 고조되고 있긴 하지만 그래도 같은 민족에 대한 이 대통령의 강한 연민과 동질감이 드러난 대목이다.


한 참모는 “대통령이 북한의 승리를 진심으로 바랐던 마음을 드러내더라”면서 “천안함 문제로 남북 관계가 악화됐지만 정치는 정치일 뿐이고, 핏줄을 나눈 민족에 대한 감정은 별개라는 대통령의 동포애를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새벽에 북한과 브라질의 G조 1차전 경기를 직접 시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 대통령은 지난 14일 라디오 연설에서 한국이 월드컵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그리스를 완파한 사실을 언급하며 “정말 신났다. 손녀딸을 안고 펄쩍펄쩍 뛰었다”고 말하는 등 이번 남아공 월드컵에 많은 관심이 있음을 보여줬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