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北, 주민변화 등 긍정적 변화있다”

이명박 대통령은 3일 “나는 북한에 긍정적인 변화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주시해야 할 것은 지도자들의 변화보다 북한 주민들의 변화”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사회통합위원회 연석회의 결과 보고를 받던 자리에서 “우리가 너무 과거의 북한만 생각할 게 아니다. 과거의 북한은 철벽같이 갇혀 있는 사회였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김희정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특히 이 대통령은 “북한은 이미 텃밭을 가꿀 수 있고 반대하든 찬성하든 골목에 시장도 열리고 있다. 많은 탈북자가 오고 있다”며 “역사상 국민의 변화를 거스를 수 있는 어떤 권력도 없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천안함과 이번 연평도 사건 등의 문제에 대해 우리가 어떤 자세로 갈 것인가 하는 것은 더 논의할 여지가 없다. 국민 모두가 공감대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우리 군에 대해 “군은 군대로 군다운 군대가 되는 계기를 만들어야 한다”면서 “우리가 잃은 것을 통해 잃기만 하면, 그것은 바람직하지 않고 지혜롭지 못하다. 잃은 것이 있으면서 잃은 것을 통해 보다 더 큰 것을 얻는 지혜를 가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날 사회통합위원회 연석회의에서 보수와 진보 진영은 ‘천안함 피격’에 대해서도 북한의 만행을 규탄하되, 정부의 ‘서툰 대응’도 개선해야 한다는 의견을 함께했다.


비록 진보 진영이 “정부가 서툰 대응으로 시민사회의 불신을 조장했다”는 단서를 달긴 했으나 ‘천안함 피격=북한의 만행’으로 규정하는 데 동의한 것은 상당히 진일보한 입장이다.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사통위의 60가지 합의사항을 보고 받은 이 대통령은 “건강한 보수와 건강한 진보가 대화하게 되면 상당 부분 합의를 이루게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면서 “정치적 목적을 두지 않는 이상 대화를 통해 얼마든지 합의해낼 수 있다. 그렇게 함으로써 우리 사회가 보다 더 성숙된 사회로 나아갈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보수나 진보나 큰 차이가 없는 것 같다”면서 “따로 있으니까 다르지, 같이 있어보면 비슷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