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北, 정권 무너져야 핵포기할 것”

이명박 대통령은 15일 “북한 정권과의 협상이나 대화로 핵을 포기시킬 수 없다. 정권이 바뀌고 무너지기 전에 핵을 포기할 것이라고 기대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찬을 겸해 진행된 ‘국민원로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소련의 스탈린 정권이 30여 년 유지됐는데 북한은 벌써 60년째”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박정하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우리 정부가 기대하는 건 북한 정권은 아니더라도 북한 주민은 변하게 할 수 있다는 것”이라며 “한·미·일이 공조하고 중국을 강하게 설득해서 북핵 포기를 위한 노력을 하겠지만 이보다 북한 주민의 변화속도가 더 빠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김정은은 ‘바늘이 떨어지는 소리까지 귀 기울여 반동분자를 색출해야 한다’고 할 정도로 북한 주민을 단속하는 데 정신이 없다”면서 “지금부터 매우 종합적인 전략을 짜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대한민국은 백 년 전 강대국에 끼어있던 작은 나라가 아니다”면서 “5천만 인구에 경제규모도 큰, 적지 않은 나라다. 백 년 전 사고를 버리고 이런 관점에서 인식을 스스로 키워 나가야 할 때가 됐다”고 강조했다.


이어진 토론에서 이홍구 전(前) 국무총리는 “북핵 강행은 북한 내부의 불안정 요소가 원인이고 남한에 대한 30∼40년간 약세를 한방에 반전시키고 남남갈등을 통한 자중지란을 노린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전 총리는 이어 “정치학적으로도 이런 권력체제하에서는 가속화될 수밖에 없고, 마지막으로 갈수록 위험도가 높아지므로 이를 잘 관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