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北, 재스민 혁명 거역할 수 없어”

독일을 방문중인 이명박 대통령은 10일 아랍 국가의 연쇄적인 민주화 혁명을 뜻하는 ‘재스민 혁명’이 북한에 미칠 영향과 관련해 “(북한은) 재스민 혁명과 같은 움직임을 거역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발행된 독일 일간지 ‘프랑크푸르터 알게마이네 차이퉁(FAZ)’과의 회견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하지만 북한 사회는 많이 차단돼 있고 정보도 부족하기 때문에 중동 혁명은 적어도 당분간은 직접적 영향을 끼칠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이 대통령은 또 북한의 잇따른 도발 행위에 대해 “앞으로는 북한의 도발에 상응하는 대응을 할 것”이라며 “이러한 자세를 통해 북한이 한국을 더 이상 위협하지 못하도록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북한이 권력 이양 단계여서 남북 대화가 경색되는 게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 이 대통령은 “권력 세습이 3대로 이어지는 시작 단계이기 때문에 북한은 안정성을 원하고 있다”면서 “그래서 북한은 아마도 대화 용의를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이대통령은 “만일 권력 이양이 계획대로 이뤄져도 김정일의 대표성은 당분간 계속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대통령은 또 “우리는 북한에 도발에 대한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면서 “북한이 솔직한지 지켜본 뒤에 이들의 대화 제의를 긍정적으로 받아들일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