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北, 인권개선해야…평화통일이 원칙”

노르웨이를 공식 방문 중인 이명박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옌스 슈톨텐베르크 총리와 공동회견에서 북한의 핵포기와 인권개선을 거듭 촉구했다.


이 대통령은 “한국은 지구 상에서 유일하게 분단된 국가로서 언젠가는 평화통일을 해야 한다”면서 “우리는 무력통일을 원치 않으며, 평화적으로 통일해야 한다는 일관된 주장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대로 핵을 포기하고 국제사회에 나와야 한다”면서 “국제협약을 지킬 때 대한민국뿐만 아니라 국제사회의 협력을 받을 수 있다”고 주문했다.


이 대통령은 특히 “북한이 군사적인 것으로 현재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면서 “인권문제도 개선해 나가야 한다”면서 덧붙였다.


이와 관련 슈톨텐베르크 총리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서 북핵 개발을 막아야 하며, 대화는 6자회담 틀 안에서 해야 한다”면서 “아울러 북한의 인권억압 수준이 심각하다. 그런 면에서 북한을 개방시키기 위한 모든 노력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날 이 대통령의 발언은 국제사회를 향해 6자회담을 통한 북한 비핵화 원칙을 재천명하는 한편, 북한 인권문제에 대해 상대적으로 깊은 관심을 갖고 있는 노르웨이 현지 여론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노르웨이 수도 오슬리는 그동안 수차례 ‘북한인권국제회의’가 열리는 등 EU의회가 있는 벨기에 브뤼셀과 더불어 유럽내 북한인권운동의 중심무대로 알려져왔다. 셀 마그네 본데빅 전 노르웨이 총리가 ‘오슬로평화인권센터’라는 국제 NGO 설립을 통해 북한 인권개선 활동을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이 대통령은 전날(11일) 노르웨이 오슬로 대학에서 가진 특별연설에서도 “북한이 비핵화에 나설 경우 대한민국을 비롯해 국제사회가 북한의 재건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