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北, 실질적 변화 조짐 감지”

이명박 대통령은 12일 북한의 태도변화에 대해 “우리는 실질적인 변화의 조짐을 감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미국을 국빈방문 중인 이 대통령은 이날 워싱턴포스트와 인터뷰에서 “과거에는 우리가 남북대화를 열 때 핵무기가 의제에 오르는 일이 없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또 “대화는 오로지 대북지원의 규모와 제공시기에 국한될 뿐이었다”고 덧붙였다.


이 대통령은 한미 양국의 대북정책에 대해 “의미 있는 변화가 없을 것”이라며 “나의 정책은 비판받을 수 있다. 그것은 오랜 시간을 필요로 하고 인내를 요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의 3대 세습 문제과 관련해서는 “밖에서 보면 한미 양국이 영향력을 상실하고 있는 것처럼 비칠 수도 있을 것”이라며 “하지만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중국 방문을 볼 때면 언제나 좋고 긍정적인 일”이라고 역설했다. 이 대통령은 “이는 북한이 중국의 경제개방 경험에 대해 배울 수 있는 기회가 되기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