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北 상황 예의주시, 만반태세 갖춰야”

이명박 대통령은 19일 김정일 사망과 관련,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하고 북한의 상황을 예의 주시하면서 만반의 태세를 갖출 것을 지시했다. 또 한반도 평화와 안전 유지를 위해 관련 국가 및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NSC를 긴급 주재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히고, 국내 상황 안정을 위한 비상국무회의를 소집했다고 안광찬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실장이 전했다.


이 대통령은 김정일 사망과 관련해 아무 동요없이 경제 활동에 전념해달라고 국민들에게 당부했다.


또한 이 대통령은 김정일 사망에 따른 대내외 상황을 점검하고 위기관리 매뉴얼에 따른 대응 조치가 차질 없이 이행될 것을 지시했다.


정부는 이어 오후 3시 청와대에서 이 대통령 주재로 김황식 국무총리를 비롯한 전 국무위원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 비상국무회의를 열어 김정일 사망에 따른 국가안보 대책을 논의한다.


비상국무회의에서는 북한 내 동향과 후속대책, 군과 경찰의 비상경계태세, 한반도 정세와 미·일 등 우방과의 협력체제 강화 방안 등이 집중 논의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통령은 이와 함께 이날 오후 2시께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긴급 전화 통화를 갖고 한미 양국이 함께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박정하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외교통상부는 미중일러 등 주변 4강과의 외교적 공조를 강화키로 하고, 공관 대사들에게 해당국 정부와 정보교환과 협조를 강화하도록 특별지시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현시점에서는 우방들과 공조해 안정 속에서 상황을 관리하는게 중요하다”면서 “외교경로를 통해 정보교환과 협조를 강화해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