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北 산림현황.조림효과 파악 지시

이명박 대통령이 북한의 산림 현황과 조림사업 시행시 한반도 전체에 미칠 효과를 파악하라고 관련 부처에 지시한 것으로 17일 전해졌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탄소배출권 확보를 위해 우루과이에 조림지를 매입한 포스코를 언급, “포스코가 남미까지 가서 나무를 심는데 가깝고 나무도 없는 북한이 낫지 않느냐”며 “북한 산림 현황을 파악하고 조림을 하면 효과가 어떤 지도 파악해 보라”고 말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이 대통령은 또 “민간이나 지자체가 북한에 나무심기를 산발적으로 하고 있는데 저탄소 녹색성장 차원에서 정부가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계획을 세워 북한에 산림 조성을 지원해주는 방안을 연구하고 검토해달라”고 말했다.


평소에도 이 대통령은 개발도상국에서 조림 사업을 한다면 북한에서 하는 게 여러 면에서 국익에 도움되지 않겠느냐는 생각을 여러차례 밝혔다는 후문이다.


비정치적이고 인도적인 교류사업으로서 남북관계 개선에 긍정적 영향을 주고 탄소배출권도 확보할 수 있는데다 한반도 전체의 산림 환경을 고르게 향상시킬 수 있다는 게 이 대통령의 평소 생각이라는 전언이다.


이에 따라 산림청은 최근 북한의 산림 현황과 수목 분포 등의 파악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또 대통령 직속 녹색성장위원회는 산림청의 연구 결과 등을 토대로 이르면 내년 1월 북한내 조림지 조성 사업을 안건화할 예정이다.


다만 이 대통령의 이번 지시는 장기적인 검토 과제라는 게 청와대 측의 설명이다.


청와대 정책라인 관계자는 “일단 북한 조림 사업의 타당성에 대한 결과를 본 뒤 북한 핵 문제 등으로 다소 긴장 상태에 있는 남북관계의 추이를 보면서 천천히 진행할 사업”이라며 “곧바로 실행될 과제는 아니다”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