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北 ‘산림녹화’ 협력은 우리도 이익”

이명박 대통령은 21일 환경부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북한 산림녹화와 관련한 점진적 협력을 지금부터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광주과학기술원에서 열린 환경부 업무보고에서 모두 발언을 통해 이 같이 밝히고 “통일 대비도 되고 국토보전도 된다. 국토환경이라는 가치를 창출할 수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또 “(이산화)탄소 생산을 줄인다고 하면 그것이 우리에게는 (이산화탄소) 감량 산업을 일으킬 수 있으니 일방적인 지원이 아니라 반대급부가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국가적으로 봐도 한반도 녹화에 도움이 되기에 환경부가 중심이 돼서 통일부 등과 논의해서 적극적으로 하면 어떻겠느냐”고 제안하며 “이미 유럽에서는 (이산화)탄소 관련 비즈니스가 생기고 있다. 우리도 오는 2013년 ‘교토의정서’ 효력 발효에 대한 철저한 대비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날 ‘물의 날’에 대해 언급하며 “아마도 멀지 않은 시기에 물이 기름 이상으로 귀한 시대가 오지 않겠느냐 생각한다”며 “지금부터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물의 질을 보전하는 것도 굉장히 중요하지만 물을 확보하는 문제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4대강 수질보전 대책과 관련, “매년 4대강 보전에 관련된 예산이 굉장히 많은 것 같다”면서 “조금더 집중적으로 생각해보면 완벽하게 보전할 방법을 만들면 계속해서 수질오염이 되지 않을 텐데 어떻게 국가예산을 소모하면서 영구대책을 못 만드냐”고 아쉬워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