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北 발전, 스스로의 결단과 의지에 달려”

미국을 국빈방문 중인 이명박 대통령은 상·하원 합동회의 연설에서 북핵 문제는 ‘원칙’에 입각해서 해결해야 한다는 기존의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13일(현지시간) 미 의회 하원에서 연설한 이명박 대통령은 “6자회담이 북핵문제의 진전을 이루는데 유용한 수단이라는 점에 동의하고 북한과 대화를 해 나가야 한다는 데 대해서도 공감한다”면서 “하지만 철저하게 현실적인 인식의 기초 하에 원칙에 입각한 대북 접근을 일관되게 유지해 나가는 길만이 북한 핵 문제를 궁극적으로 해결해 나가는 열쇠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북한의 발전은 한·미가 모두 바라는 바이지만 이는 무엇보다도 평화를 유지하고 도발하지 않겠다는 북한 스스로의 결단과 의지에 달려있다”면서 “우리는 북한이 올바른 선택을 하도록 국제사회와 함께 계속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 대통령은 한·미 동맹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피로써 맺어진 동맹”이라면서 “양국은 상호방위조약에 서명했다. 우리는 외부의 무력공격에 대해 서로를 방어한다는 공동 결의를 서약했다. 어떠한 잠재적 침략자들도 태평양 지역에서 한국과 미국이 홀로 있게 될 것이라는 환상을 갖지 못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한미군 2만8천3백명의 헌신에 감사한다. 또 미국이 항상 우리와 함께 해준 데 대해 나는 대한민국 국민들을 대신해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