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北 반응, 여러가지로 해석해야”

이명박 대통령은 12일 비핵화에 합의하면 내년 서울 핵안보정상회의에 김정일을 초청하겠다는 제안을 북한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가 사실상 거부한 것과 관련 “여러가지로 해석해야 한다”고 말했다.


덴마크를 국빈방문중인 이 대통령은 이날 코펜하겐 시내 총리실에서 열린 라스 뢰케 라스무슨 덴마크 총리와의 공동기자회견에서 “(제안에 대한 북한의) 소식은 없었다. 소식이 빨리 오리라고 기대하지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어떤 반응이라도 그대로 받아들일 필요가 없다”며 “부정적으로 나왔다고 해서 부정적인 것도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는 북한 조평통이 대변인 문답을 통해 이 대통령의 제안을 사실상 거부했지만 대남 선전기구의 반응인 만큼 아직까지는 북한의 공식 입장으로 보지 않는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앞서 이명박 대통령은 10일 독일 베를린에서 북한이 비핵화 의지를 입증하면 핵안보정상회의에 김정일 위원장을 초청하겠다고 제안했었지만, 조평통은 11일 이 대통령을 ‘역도’로 지칭하면서 “핵 포기를 대화의 전제조건으로 내세우는 것 역시 우리를 무장해제시키고 미국과 함께 북침야망을 실현해보려는 가소로운 망동”이라고 비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