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北, 무조건 6者 복귀해야”

이명박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각) 뉴욕 유엔총회 연설을 통해 북핵 해법인 ‘그랜드 바겐’ 구상을 국제무대에서 공식적으로 밝히는 동시에 북한의 조건없는 6자회담 복귀를 촉구했다.

이 대통령은 취임 후 처음으로 유엔총회에 참석, 기조연설을 통해 “북한은 조건없이 6자회담에 조속히 복귀해야 한다”면서 “우리는 북한의 핵프로그램을 제거하기 위한 국제공조에 적극 임할 것이며, 북한도 이런 노력에 조속히 동참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6자회담을 통해 북핵 프로그램의 핵심부분을 폐기하면서 동시에 북한에게 확실한 안전보장을 제공하고 지원을 본격화하는 일괄타결, 즉 그랜드 바겐을 추진할 것을 제안한 바 있으며, 관련국들과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핵무기 없는 한반도’는 동북아시아와 세계의 평화를 위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면서 “또한 지구상 유일한 분단지역인 한반도가 진정한 화해와 통일의 길로 들어서기 위해서도 비핵화가 우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1992년 남북이 약속한 비핵화 공동선언은 지켜져야 하며, 우리는 이를 바탕으로 북한과의 대화 교류를 확대하고 북한을 발전시키기 위한 국제사회와의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면서 “지금이야말로 한반도의 진정한 평화, 그리고 북한 스스로를 위해 북한이 결단을 내려야 할 때임을 분명히 밝혀두고자 한다”고 말했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도 이날 유엔총회 연설을 통해 북한이 핵무기 개발을 지속할 경우, 그에 따른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며 강도높게 경고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과 이란이 국제기준을 무시하고 지역안정과 안보, 자신들의 기회만을 위해 핵무기를 추구한다면, 그리고 그들이 동아시아와 중동에서 핵무기 개발 경쟁을 고조시키는 행위의 위험을 망각한다면 그들이 책임을 져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과 이란의 핵프로그램은 국제사회를 ‘위험한 비탈’로 끌어내리려 위협하고 있다”며 “국제법은 공허한 것이 아님을 우리가 함께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국제사회가 핵확산금지조약(NPT)강화 노력을 통해 알 카에다를 비롯한 극단주의자들의 손에 핵무기가 들어가지 않도록 해야 한다”면서 “의무를 이행하지 않는 국가들은 그에 상응한 결과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나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그들(이란, 북한)의 권리를 존중한다. 그들이 의무를 다한다면 양국의 번영 및 평화의 길을 열 외교에 나설 의사가 있다”며 외교적 해결 가능성을 열어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