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北 로켓쏘지만 우린 나무심어”

이명박 대통령은 5일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에 대해 의연하고 당당하게 대처한다는 입장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충분히 예견됐던 사안인 데다 냉정함을 잃고 섣불리 대처할 경우 북한의 계산된 의도에 휘말릴 수 있는 만큼 국제사회와의 철저한 공조를 통해 차분하게 대응할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이동관 청와대 대변인이 이날 브리핑을 통해 “정부는 북한의 도발에 대해 단호하고 의연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동시에 열린 자세로 인내와 일관성을 갖고 북한의 변화를 기다릴 것”이라는 공식 입장을 밝힌 것도 이 대통령의 의중을 그대로 반영한 것이라는 분석이다.

런던 G20 금융정상회의를 마치고 전날 귀국하자마자 안보관계장관회의를 소집한 이 대통령은 이날 아침 일찍부터 외교안보수석 등으로부터 상황을 보고받은 뒤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소집을 결정했다.

이 대통령이 NSC를 소집한 것은 북한의 오전중 로켓 발사를 어느 정도 예상하고 있었기 때문이라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정부 당국자는 “오늘 오전 11시를 전후로 함북 무수단리 부근의 통신량이 급증하는 등 발사징후가 포착돼 안보관계장관회의를 NSC로 대체한 것”이라고 말했다.

NSC 주재 도중 김태영 합참의장으로부터 북한의 로켓 발사 사실을 보고받은 이 대통령은 심각하면서도 담담한 표정으로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군 경계태세를 확실히 하라”고 긴급 지시했다.

이 대통령은 동시에 정부 당국에 절대 냉정함을 잃지 말 것을 거듭 주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통령은 NSC 소집에 앞서 이날 오전 청와대 녹지원에서 청와대 수석들과 함께 식목일 기념 식수행사를 하면서 “북한은 로켓을 쏘지만 우리는 나무를 심는다”고 말해 이번 사태에 냉정하게 대처할 것임을 내비쳤다.

이 대통령은 북한이 로켓을 발사한 이날 오전 11시30분 15초 직후에 보고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 대통령이 거의 `리얼타임'(실시간)으로 보고를 받았다”고 확인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