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北정권, 막다른 길로 점점 다가가”

이명박 대통령은 19일 “(북한정권은) 국제사회로부터 고립과 제재를 자초해 막다른 길로 점점 다가가고 있음을 스스로 깨달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대국민 담화 형식을 빌린 퇴임 연설을 통해 “북한정권은 핵실험에 성공했다고 자축하고 있지만 핵과 미사일이 북한을 지켜주지 못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지적했다.


재임기간 남북관계와 관련, 그는 “겉보기와 달리 안으로 큰 변화가 있었다”며 “지난 5년간은 북한이 진정한 국제사회의 일원이 되고 원칙과 신뢰가 바탕이 되어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확인하는 시간이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내 정치를 위해 남북관계를 이용하지도 않았고 실질적인 변화 없이는 일방적 지원도 절제했다”면서 “도발에 대해선 반드시 대가를 치를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 대통령은 “앞으로도 한·미간 완벽한 공조와 중국을 위시한 주요국과의 협력을 바탕으로 원칙있는 대북정책을 일관되게 펼쳐나간다면 남북관계에서도 새로운 전기가 마련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 정권은 변화를 거부하고 있지만 북한 주민은 빠르게 변화하고 있으며 그 변화는 아무도 막을 수 없을 것”이라며 “우리는 그 변화를 면밀히 지켜보고 있다. 이제 통일의 시대가 멀지 않았음을 굳게 믿는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서둘러 통일을 준비해야 한다. 대한민국의 미래는 결국 통일에 달려있다”며 “물론 한 치도 빈틈없는 확고한 안보태세가 바탕이 돼야 함은 두말할 나위가 없다”고 지적했다.


또한 이 대통령은 북한의 천안함 폭침으로 전사한 장병들을 거론하며 “언젠가 통일이 되는 바로 그날 이들의 이름을 다시 한 번 한 사람 한 사람 부르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5년간 대통령으로서 느꼈던 소회와 퇴임 이후 활동 계획을 밝혔다.


이 대통령은 “위대한 국민과 더불어 즐거워하고, 함께 아파하고, 함께 일할 수 있었던 지난 5년은 제 인생에서 가장 힘든 시간이기도 했지만, 동시에 가장 보람되고 영광된 시간이었다”고 소회했다.


그는 또 “그동안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온갖 어려움을 견디며 묵묵히 땀 흘려 온 기업인, 근로자, 공직자, 그리고 국민들에게 감사를 드린다”며 “이 정부 5년의 공과에 대한 평가는 모두 역사에 맡긴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제 버거운 역사의 무게를 내려놓으면서 다시 새로운 인생에 대한 기대로 설레고 있다”면서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우리가 사랑하고 또 사랑하는 조국 대한민국을 위해 작은 일이라도 봉사할 수 있는 일이 있으면 기꺼이 하겠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