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北인권 인류보편적 기준에서 얘기”

이명박 대통령은 11일 “북한 인권 문제를 다루는 것은 대북전략 측면이 아니라 소위 인류의 인간적, 보편적 행복의 기준을 갖고 이야기 하는 것”이라며 “사람이 어느 곳에서 어느 위치에서 태어나든 최소한의 기본 행복을 추구할 권리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외교통상부 업무보고를 받으면서 이같이 말하고 “이런 관점에서 북한 인권에 관심을 갖는 것이지 대북 전략은 절대 아니다”고 덧붙였다.

이 대통령은 향후 외교정책과 관련, “철저한 국익을 위주로 해서 실용주의 외교로 가야 한다”면서 “친미도 친중도 없다고 생각하며 국익이 서로 맞으면 동맹이 될 수 있고, 국익에 위배되면 오늘 시대에 동맹이라는 것은 없다”고 못박았다.

이 대통령은 “미국도 국익에 위배되면 한국과 동맹관계를 유지하려 하지 않을 것”이라며 “친미다, 반미다 이런 것을 갖고 외교부내에 분위기가 있는데, 대한민국 내에 그런 분위기가 있는 것은 21세기에 맞지 않고 국익을 위주로 하고 실용외교를 해 나갈 때 우리는 그 한도내에서 동맹을 맺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대통령은 “외교통상부가 지나간 기간에 한 것을 만족하지 않으며, 만족하지 않는 정도가 아니라 불만이 좀 있다고 분명히 말한다”며 “외교의 중심인 외교통상부가 무엇이 국익에 도움이 되는지를 생각하지 않고 여러 갈래로 의견을 달리해 동맹인 미국과 일본과의 관계를 그렇게 유지하면서 외통부의 역할이 무엇이었겠나 하는 점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질타했다.

이 대통령은 구체적으로 6자 회담의 정체 과정과 대미.대일 관계에서 외교통상부가 제 역할을 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 대통령은 또 “21세기 세계는 지역간, 다자간 협력체계로 나아가는데 한국이 무엇을 했는가를 되돌아 보면 21세기 세계 추세와 걸맞지 않은 외교행태를 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이 대통령은 남북관계에 대해 “어느 누구도 무력을 통해 통일을 할 수 없다는 것을 잘 아는 만큼 진정한 마음에서 대화를 해나가야 한다”면서 “(나는) 항상 (김정일 위원장과) 만날 준비가 돼 있고 임기 중에 한번 만나는 것이 아니라 언제 어느 때든 자주 만나야 한다”고 밝힌 뒤 “남은 북에 대해, 북은 남에 대해 주권을 침해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어제 기획재정부에서 올해 6% 경제성장을 이루고 물가를 3.8% 이내로 잡겠다는 목표를 발표했지만 국제환경이 어려운데 가능할까 하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을 것”이라며 “국민과 정부, 기업과 근로자가 모두 합심하면 된다고 생각하며, 가장 중요한 것은 세계적 에너지 확보를 위한 자원외교”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