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北을 진심으로 사랑하는 나라는 대한민국”

이명박 대통령은 16일 “북한에 대해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국제공조를 철저히 하면서도, 북한으로 하여금 핵을 포기하고 화해와 협력의 장으로 나오도록 국제사회와 함께 온 힘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 호텔에서 열린 제41회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해 “북한은 핵실험으로 한반도와 세계 평화를 위협하고 있고, 우리 사회 안에도 분열과 갈등이 끊이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북한은 세계에서 진심으로 북한을 사랑하는 나라는 대한민국이라는 그 사실을 깨달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최근 과거 정권의 대북지원금이 핵개발에 전용됐을 수 있다는 의혹 등을 강도 높게 제기해왔다. 이번 발언은 과거 햇볕정책과 자신의 대북 정책의 차별성을 강조하면서도 남북간 협력을 위해서는 북한의 핵폐기를 통한 진정성 있는 접근이 필요하다는 점을 부각시키려는 의도로 보인다.

이 대통령은 또한 “안보를 지키고 경제를 살리기 위해서는 내부의 단합이 그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면서 “자신의 이익을 앞세우기보다 모두의 유익을 위해서 마음과 뜻과 힘을 모은다면 이번 어려움도 우리는 극복할 수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특히 “제가 대통령이 된 것은 서민의 아픔을 내 아픔으로 여기고 돌보라는 소명이 주어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최선을 다해 일자리를 만들고, 경제를 살리고, 국민을 섬기며 우리나라를 세계로부터 존중받는 선진일류국가로 만들라는 소명을 받은 것임을 한시도 잊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세계 금융위기의 원인은 기업인들의 모럴해저드에서 시작됐다는 경고도 빠트리지 않았다. 이 대통령은 “단순한 경기 변동이나 경제 문제가 아니라 세계적인 금융기관이나 기업의 경영인들이 윤리를 망각한 채 탐욕스럽고 무책임하게 경영을 한 것에 그 원인이 있다”면서 “위기 극복은 건전한 기업윤리를 회복하는 데에서부터 시작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OECD와 IMF 등 많은 세계 기관들이 ‘한국이 세계에서 가장 잘 하고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면서도 “이럴 때일수록 우리 정부는 아직도 어려움이 끝나지 않았다고 생각하고 더욱 신중하게 대처해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