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北억류사태, 정부 믿고 지켜봐 달라”

이명박 대통령은 7일 북한에 억류됐던 미국 여기자 석방 문제와 관련 “한미 양국이 사전과 사후에 긴밀하게 정보를 교환하고 협력했다”며 “앞으로 북미간 어떤 접촉도 이처럼 한미 양국의 충분한 협의를 통해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김성환 외교안보수석 등으로부터 북한의 미국 여기자 석방과 이후 남북 및 북미관계에 대한 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청와대 이동관 대변인이 전했다.

이 같은 언급은 미국 여기자 석방 문제로 다시 제기되고 있는 ‘통미봉남’ 전략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한 의도로 해석된다. 대북 현안과 관련해 한미간 긴밀한 협력이 이뤄지고 있음을 재확인하기도 했다.

이 대통령은 장기 억류 중인 현대아산 직원 유 모 씨와 연안호 문제에 대한 정부의 노력이 미흡하다는 일각의 지적을 의식한 듯 “정부는 오늘로 131일째 억류돼 있는 개성공단 근로자와 연안호 선원문제 해결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역할을 다 하고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어 “정부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직결된 이 사안을 바라보는 국민의 걱정과 관심을 충분히 인식하고 있다”며 “국민도 정부를 믿고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이동관 대변인은 이에 대해 “수면 위로 잘 보이지 않는다고 해서 수면 밑에서 이뤄지는 물갈퀴질을 간과하는 경우가 많다”며 “이런 점에서 인내심을 갖고 지켜봐 달라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한편, 민주당은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으로 인해 우리측 억류자의 석방이 어려워지고 있다며, 정부를 비판하는 공세의 수위를 높이고 있다.

정세균 대표는 이날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외국의 전직 대통령이 대한민국 국민의 생사를 걱정하는 상황이 참담하다”면서 “최소한의 노력도 하지 않는 무책임한 정권을 비판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