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北압도하는 무기 있어야 도발 못해”








▲이명박 대통령이 19일 대전시 유성구 국방과학연구소를 방문, 백홍열(오른쪽) ADD소장으로부터 업무보고를 받고 연구원들과 대화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이명박 대통령은 19일 “우리가 강하면 북한이 도발을 못하지만 약하면 도발을 한다”며 북한의 도발에 대비한 강력한 전투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대전 유성구에 위치한 국방과학연구소(ADD)를 방문, 연구원들과 대화에서 “여러분이 만드는 첨단 무기가 바로 자주국방이다”면서 “평화를 유지하기 위해 강력한 (무기)성능이 필요하지만 그 목적은 파괴에 있는 게 아니라 평화를 이루려는 것이며 전쟁을 억제하려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통령은 “지구상에 유일하게 분단된 나라, 분단돼 있으면서 이 지구상에 가장 호전적인 세력과 마주하고 있다. 생존을 위해 하지 않으면 안되는 일을 하고 있는 것”이라면서 “우리가 강하면 북한이 도발하지 못할 것” 이라고 강조했다.


또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 당시 ‘북한이 도발하면 몇 배의 대응을 하겠다’는 뜻을 북한에 공식적으로 통보해달라고 중국에 요구했다는 점을 거론하며 “말로 하는 게 아니라 행동으로 반격한다는 것을 분명히 알려달라고 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그렇게 하기 위해 강한 무기, 강한 정신력, 의지가 있어야 한다”면서 “강한 정신력과 강한 힘, 그 힘 안에는 북한을 압도하는 최신무기가 있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는 “국방과학기술이 자주국방만 관련돼 있는 것이 아니라 산업계와도 밀접한 관련이 있다”면서 “대한민국 경제에도 굉장한 기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국방부는 북한의 도발을 대비해 최근 실전 배치한, 북한 전역을 사정거리에 두고 있는 순항 미사일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미사일을 사거리 1000km로 북한 전역의 창문까지도 타격할 수 있는 초정밀 미사일이다.









▲이명박 대통령이 19일 대전시 유성구 국방과학연구소를 방문, 김관진 국방장관, 노대래 방위사업청장, 백홍열 ADD소장 등 관계자들과 첨단 전시장비를 둘러보고 있다./사진=청와대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