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北도발 대비 한미 완벽 방어 구축”

이명박 대통령은 8일 “한미 양국이 그 어느 때보다 굳건한 공조로 북한의 어떠한 도발도 완벽하게 방어할 수 있는 동맹체제를 구축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이날 월터 샤프 한·미 연합사령관 등 주한미군 장성 부부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한 자리에서 “(한미동맹은) 우리 국민이 안심하고 활동할 수 있는 신뢰의 바탕이 되고 세계평화와 한반도 안정에도 큰 힘을 발휘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청와대 김은혜 부대변인이 전했다.

이날 오찬은 낮 12시부터 2시간가량 진행됐으며 현직 대통령의 주한 미군장성 초청 오찬은 지난 2003년 이후 6년 만에 이뤄진 것이다.

이 대통령은 이어 한·미 정상회담과 관련해서는 “오는 16일 회담에서 미래지향적이고 한층 강화된 한미동맹을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며 “새로운 시대를 맞아 세계평화와 인류 공동의 가치를 추구하는 협력의 새 장이 열리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샤프 사령관은 “혈맹으로 맺어진 한국과 미국은 최근 북한의 도발에 따라 더욱 긴밀한 유대관계를 형성하고 있다”며 “어떠한 위협이 있더라도 한국의 자유와 평화를 지키기 위해 함께 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그는 “작년 한미 연합사 창설 30주년을 기념해 이 대통령이 표창으로 격려해주시고, 지속적으로 한미 동맹에 굳건한 의지를 보내주신데 대한 감사의 표시로 만들었다”고 밝히며 연합사 창설 30주년 기념주화와 연합사령관 기념 주화를 이 대통령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명박 대통령은 6일 현충일 추념사를 통해 “북한은 핵실험을 하고 미사일을 발사하면서 우리 국민은 물론 세계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면서 “정부는 우리의 안보를 위협하는 어떠한 세력에 대해서도 의연하고 단호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