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北개혁·개방에 중국이 역할해야”

이명박 대통령은 26일 “한반도 비핵화와 북한의 개혁·개방에 중국이 계속 중요한 역할을 해주기 바란다”면서 중국의 ‘역할론’을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리커창(李克强) 중국 국무원 상무부총리를 접견한 자리에서 리 부총리가 김정일을 만난 것을 언급해 이같이 밝혔다고 박정하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북한과 중국 지도자들이 자주 왕래하는 게 북한이 중국의 개혁·개방 성공사례를 배운다는 점에서 좋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지난 5월 김정일의 방중(訪中) 시에도 “자주 가서 보고 배우고 중국도 도와주면 그런 것들이 변화를 가져오는 것”이라고 밝히는 등 중국의 역할을 강조해 온 바 있다.


리 부총리는 “김 위원장을 만나 심도있는 대화를 나눴다”면서 “김 위원장에게 한반도 비핵화 실현과 평화 안정을 수호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수차례 강조했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김정일의 메시지가 있었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없었다”면서 “배석자없이 리 부총리와 단독으로 만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날 접견에는 중국측에서 요우취안(尤權) 국무원 부비서장, 장즈쥔(張志軍) 외교부 상무부부장 등이 참석했고, 우리측에서는 류우익 통일부 장관, 이규형 주중 대사 등이 배석했다.


이후 리 부총리는 김황식 국무총리와도 만나 북핵문제 등 한반도 정세와 지역·국제무대 협력 방안 등을 협의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