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中, 탈북자 국제규범으로 처리해야”

이명박 대통령은 22일 “중국 정부는 탈북자가 범죄자가 아닌 이상 국제규범에 의해 처리하는 것이 옳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취임 4주년 특별기자회견’에서 중국의 탈북자 강제 북송 문제에 대한 대책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밝힌 뒤 “한국 정부는 앞으로 중국 정부와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 중국 외교부가 탈북자를 “경제적 문제 때문에 중국에 넘어온 불법 월경자”라면서 ‘난민’이 아니라고 밝힌 것에 따른 입장 발표로 보인다. 


이 대통령은 특히 “북한이 한국 선거철을 맞아 여러 가지 갈등을 조장해서 선거에 영향력을 주려고 하는 전략을 쓰고 있다”면서 “북한은 대한민국 수준이 거기에 영향 받지 않는다는 것을 아는가 싶다”고 지적했다.


이어 “남북에서 갈등을 조장해서 얻을 수 있는 게 없고 남북관계를 개선하는데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서 “대한민국은 북한이 진정한 자세를 갖고 얘기하고자 한다면 열린 마음으로 대화하고 협력할 것은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에 대해 “지금이 변화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선택은 북한에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남북한의 1차적 목표는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이라며 “평화와 안정을 위해서는 남북대화가 이뤄져야 하고 이웃 국가들과도 대화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연말 연초에 미국과 러시아·중국·일본과 4강 외교를 했다”면서 “정상들과 차례로 만나 한반도 평화를 비롯해 북한 정세 변화와 관련된 많은 의견을 나누고 협력할 수 있는 좋은 대화를 했고 앞으로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