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中, 공정하고 책임있는 자세 가져달라”

이명박 대통령은 28일 북한의 연평도 공격과 관련 “한국정부는 6.25 이후 북한의 끊임없는 도발을 계속 인내해왔지만, 이번에 북한이 추가도발 해온다면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청와대에서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과 원자바오 총리의 특사자격으로 방한한 다이빙궈(戴秉國)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일행과 면담에서 이 이 같이 말했다고 청와대 홍상표 홍보수석이 밝혔다.


이 대통령은 “최근 북한이 고농축 우라늄 프로그램을 공개한 데 이어 민간인까지 공격한 것은 중대한 사태 변화”라고 지적하며 “중국이 남북관계에 있어 보다 공정하고 책임 있는 자세로 한반도 평화를 이루는데 기여해달라”고 요청했다.


이 대통령은 특히 “20세기 냉전시대가 종식된 지금 21세기 공존과 평화를 지향하는 남북관계에서 중국이 새로운 위상에 맞는 역할을 해달라”고 다이빙궈 국무위원에게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이빙궈 국무위원은 “연평도 사태에 대한 한국측 희생에 애도와 위로를 표하고 남북한 평화를 위해 상황이 악화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앞으로 한반도 평화를 위해 한중간 전략적 소통이 강화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청와대는 이 대통령이 29일 오전 10시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에 대한 대국민 특별담화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