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中정부에 탈북자 송환 중지 요구해야”

▲ 23일 청와대 별관 앞 북한유관단체의 기자회견 장면 ⓒ데일리NK

‘북한정의연대’ 등 북한인권단체들은 23일, 이명박 대통령의 27일 중국방문을 앞두고 재중(在中)탈북난민의 강제 송환을 중지하도록 후진타오 주석에게 언급할 것을 촉구했다.

이날 청와대 별관 앞에 모인 북한인권단체 회원 40여명은 ‘탈북난민 송환반대’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중국정부가 더 이상 탈북자를 북한으로 강제 송환하지 말고 그들의 인권을 존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또 기자회견에서 “인권외교와 실용외교의 이명박 정부가 이번 중국방문에 강력히 탈북자 인권문제를 촉구하여 중국과 북한 양국의 국경조약에 머무르지 말고 국제법의 틀에서 탈북자 문제를 해결할 것”을 요구했다.

이어 “탈북한 북한주민들은 그 즉시 한국인”이라며 “탈북문제를 한-중 정상회담 의제로 상세히 다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북한정의연대 정베드로 사무총장은 “탈북자들은 국제법상 난민에 해당하다”며 때문에 “그들이 원하는 나라로 갈 수 있도록 해야 하는데 중국 정부는 전 세계인의 눈과 양심을 속이는 불의를 저지르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탈북난민강제송환저지 444일 연속캠페인’, ‘북한정의연대’, ‘탈북인총연합회’, ‘자유북한인협회’, ‘자유북한여성구원연대’, ‘피난처’, ‘기독교사회책임’ 등이 참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