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北핵실험’ 여야대표회동 제의

이명박 대통령은 26일 북한의 전날 2차 핵실험 대응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여야 3당 대표에게 회동을 제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오늘 아침 정무라인을 통해 한나라당 박희태 대표, 민주당 정세균 대표, 자유선진당 이회창 총재에게 회동을 가질 것을 제안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북핵문제에 대한 대응책 등을 주로 논의하자는 취지에서 추진했으며, 회동 날짜는 함께 조율하자는 뜻을 전했다”고 설명했다.

이 대통령은 앞서 북한의 장거리로켓 발사 이튿날인 지난달 6일 청와대에서 여야 3당 대표들과 회동을 가진 바 있다.

그러나 이 대통령의 이같은 제안에 대해 민주당측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장례기간이라는 점을 들어 사실상 거부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져 성사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