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후진타오 14일 정상회담…北 현안 논의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차 중국을 방문 중인 이명박 대통령은 14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 노다 요시히코(野田佳彦) 일본 총리와 정상회의를 열고 한반도 정세 등을 논의한다.


3국 정상회담 이후 이 대통령은 후 주석과 양자 정상회담을 통해 한중 수교 이후 20년간 이룩한 양국관계의 미래비전과 함께 2008년 수립된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의 심화·발전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북한의 핵실험과 추가도발, 탈북자 문제 등 북한과 관련된 주요 현안에 대한 의견도 교환할 것으로 보인다. 두 정상은 북한 문제와 관련해 향후 대처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효율적인 대응을 위한 해법 마련에 대해서도 긴밀히 논의할 예정이다. 


앞서 하루 전 원자바오 총리가 참석한 확대 정상회담에서는 3국이 한 목소리로 “북한 핵실험을 용납하지 않겠다”고 말한 바 있다. 청와대는 이날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와 관련한 유엔 안보리의 강력하고 신속한 의장 성명 채택을 평가했으며 차후 북한의 핵실험이나 추가적 도발을 용납할 수 없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북한 문제 해법을 둘러싸고는 입장차가 드러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통령과 노다 총리는 ‘강도 높은 제재’를 역설한 반면 원자바오 총리는 ‘대화와 협상’을 강조했다. 이에 따라 이날 진행되는 한중 양국 정상회담에서 북한문제를 놓고 서로의 입장차를 얼마나 좁힐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