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하토야마, 내일 정상회담..북핵논의

이명박 대통령은 9일 오전 청와대에서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간 협력증진 방안과 북핵문제 등 현안을 논의한다.

하토야마 총리의 방한은 이번이 처음으로, 특히 지난달 취임 이후 양자외교 차원의 첫 외국 방문이기도 하다. 이 대통령과의 회담은 지난달 23일 미국 뉴욕에서 가진 첫 회담에 이어 두 번째다.

이 대통령과 하토야마 총리는 이번 회담에서 올바른 역사인식을 바탕으로 양국 관계의 새로운 발전 방안을 모색하는 한편 최근 중대전환기를 맞고 있는 북한 핵문제를 풀기 위한 해법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 대통령은 지난 방미기간 국제사회에 제안한 `북핵 그랜드 바겐(Grand Bargain)’의 당위성을 다시 한번 강조하며 일본 정부의 협력을 당부할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내년 11월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협력, 기후변화 대응 및 녹색성장, 동아시아 지역협력 등 글로벌 이슈와 함께 재일교포 지방참정권 문제, 아키히토(明仁) 일왕의 방한 문제 등 공동관심사에 대해서도 두 정상간 의견 교환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 대통령과 하토야마 총리는 정상회담 직후 중국 베이징(北京)으로 이동, 오는 10일 원자바오(溫家寶) 총리와 한.중.일 정상회담을 갖는다.

이번 회담에서 3국 정상은 북핵 문제의 평화적인 해결을 위한 방안을 비롯해 경제위기의 완전한 극복을 위한 공조 방안과 금융협력, 핵 비확산, 녹색기술 협력 등을 논의한다.

이들 정상은 올해로 10년째를 맞는 한.중.일 정상회담을 기념해 핵심 현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한 뒤 이와 관련한 공동문서를 채택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통령은 또 이와 별도로 원자바오 총리와 양자회담을 갖고 이달초 원 총리의 방북 결과에 대한 설명을 청취한 뒤 6자회담 재개 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다.

한.중.일 정상회담은 과거에는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3 정상회의’ 등 국제회의 기간에 열리는 것이 관례였으나 지난해 12월 일본 후쿠오카(福岡) 회담부터 별도로 개최하기 시작했다. 내년 한.중.일 정상회담은 우리나라에서 열릴 예정이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한일 정상회담은 일본의 새 정부 출범을 계기로 양국간 새로운 우호.협력관계를 발전시키고 정상간 신뢰와 친분을 높이는 기회가 될 것”이라면서 “한.중.일 정상회담은 지난 10년간의 성과를 평가하고 앞으로의 협력 방안을 주로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