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클린턴 美국무, 천안함 공조 논의

이명박 대통령은 26일 청와대에서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부 장관을 만나 천안함 사태 이후 대북 제재안과 추가 도발 가능성에 대비한 양국간 공조 계획 등을 논의한다.


이 대통령과 클린턴 장관의 면담은 이날 오후 1시45분부터 약 30분간 진행될 예정이다.


면담에서는 한미 연합방위 태세를 더욱 강화해 천안함 침몰 사태로 드러난 북한의 도발에 철저히 대응하고, 국제 공조를 기반으로 대북 제재를 이끌어 내기 위한 양국간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 천안함 사태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회부하기에 앞서 중국 등 상임이사국의 동참과 지지를 이끌어내기 위한 외교적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면담에선 북한의 1,2차 핵실험 이후 채택된 유엔 대북결의안 1718.1874호의 제재를 뛰어넘는 결의안의 추가 채택 여부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지도 주목된다.


방한에 앞서 클린턴 장관은 중국에서 열린 미.중 제2차 전략경제대화에 참석해 중국 지도부와 천안함 사태 등을 놓고 의견을 조율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양국간 신뢰를 바탕으로 천안함 사태에 대한 한미간 공조방안을 논의하고 향후 국제무대에서의 대응 조치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눌 것”이라고 말했다.


클린턴 장관은 이 대통령과의 면담에 이어 외교부 청사에서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과 함께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천안함 대책 등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