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원자바오 오늘 정상회담…中입장 주목

이명박 대통령은 28일 오후 청와대에서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와 양자회담을 갖는다.


천안함 침몰이 북한의 소행으로 밝혀진 뒤 이번이 중국의 최고위층 인사와 첫 회담이다. 원자바오 총리는 29∼30일 제주에서 열리는 한·일·중 3국 정상회의 참석차 방한했다.


회담에서는 천안함 사태 이후 국제 공조와 양국간 ‘전략적 협력동반자관계’를 내실 있게 발전시키기 위한 방안 등이 논의될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통령은 회담에서 북한이 이번 사태의 배후임을 거듭 확인하고, 중국의 ‘책임 있는’ 자세를 요구하는 등 제재안 도출을 위해 설득에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대북 제재안 결의 등 국제 공조를 이끌어 내기 위해서는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중국의 협력이 필수적이어서 중국이 어떤 입장을 보일지 주목된다.


그동안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비판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신중모드’를 유지하고 있던 중국이 어떤 입장을 밝힐 지 주목된다. 특히 최근 미·중 전략대화 후 미국과 중국 언론을 통해 천안함 사태와 관련한 중국의 입장에 미묘한 변화 기류가 감지되면서 더욱 그렇다.


한편 마자오쉬(馬朝旭)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27일 천안함 사건에 대한 중국의 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마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원자바오(溫家寶) 총리의 28일 방한을 앞두고 중국 정부의 입장에 변화가 있느냐는 질문에 “우리는 여러 차례 우리의 명확한 입장을 밝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