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시진핑 “北비핵화 공동노력”

이명박 대통령은 17일 청와대에서 중국의 유력한 차기 지도자로 부상한 시진핑(習近平) 국가부주석을 접견, 조찬을 함께하며 북한의 비핵화 실현을 위해 양국이 공동의 노력을 강화하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


이 대통령은 “중국이 북핵문제를 풀기 위한 6자회담 의장국으로 큰 역할을 하는 데 대해 아주 고맙게 생각하고 있다”면서 “다만 내년 한 해가 북한 핵문제를 풀기 위한 중요한 계기가 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하는데, 중국이 더 큰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고 박선규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에 대해 시 부주석은 “한반도 정세는 중.한 양국과 긴밀한 관계를 갖고 있으며 최근들어 아주 큰 변화를 맞고 있다”면서 “양측은 좋은 시기를 잘 택해 한반도 정세가 계속 좋은 방향으로 발전되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정치적 이해를 충분히 발휘해 반도 정세를 더욱 완화.발전시키고 북핵문제를 해결하는데 노력을 계속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 부주석은 “한국도 대화를 통해 남북 관계를 개선하고 남북 사이의 화해 협력을 추진하면서 6자회담 재개와 반도 정세가 완화되도록 하는데 결정적 역할을 해야 한다”면서 “한국 측은 이미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그랜드바겐(일괄타결해법)’을 제시했고 6자회담 각국도 새로운 방법을 연구하고 있다”면서 “중국 측은 각국과 이런 새로운 안에 대한 긴밀한 소통을 유지할 수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