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반기문, ‘北로켓’ 도발행위 규정

이명박 대통령과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24일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 계획 발표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이며, 국제사회에 대한 중대 도발행위라고 규정하고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서울 핵안보 정상회의 참석차 방한한 반 사무총장을 면담하고, 한반도 정세와 개발협력ㆍ녹색성장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박정하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 대통령과 반 사무총장은 북한 주민들이 기아선상에서 고통받고 있는 상황에서 막대한 비용을 들여 장거리 로켓 발사를 강행하는 것은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행위이자 자기모순이라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특히 이 대통령은 반 사무총장이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 계획의 철회를 촉구하는 성명을 신속히 발표한 데 대해 높이 평가하면서 향후 대처에도 긴밀히 협력해나가자고 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국제사회에서 유엔의 역할과 성과를 높이 치하하고, 여수 세계박람회에 설치될 유엔 공동전시관이 성공적으로 운영돼 유엔의 활동상을 더욱 널리 알리는 기회가 되기를 기원했다.


이에 대해 반 사무총장은 한국이 2010년 G20 정상회의와 지난해 부산 세계개발원조 총회에 이어 이번에 핵안보 정상회의를 개최함으로써 국제사회의 변영ㆍ안전 등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 대통령과 반 사무총장은 또 개발협력과 녹색성장 등 분야에서 우리 정부와 유엔이 협력하고 있는 점을 중시하고, 오는 6월 브라질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협력해나가기로 했다.


이밖에 북한 인권 문제를 비롯해 아랍ㆍ시리아 등 국제정세에 대해서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