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김영남, 올림픽 환영오찬 동석

이명박 대통령과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8일 같은 테이블에 앉아 오찬을 함께 했다.

2008 베이징올림픽 개막식 참석차 중국을 방문한 이 대통령은 이날 낮 12시(현지시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 주최로 열린 환영 오찬에서 우방궈(吳邦國)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이 주재하는 30인용 테이블에서 김 위원장과 6명의 하객을 사이에 놓고 비스듬히 마주앉았다.

이 대통령이 우방궈 위원장을 중심으로 오른쪽으로 세번째 자리에 앉고 김 위원장은 우 위원장의 왼쪽으로 네번째 의자에 자리를 잡은 것.

인민대회당 2층 연회청에서 거행된 환영 오찬장의 테이블은 모두 9개로 후 주석을 비롯한 9명의 정치국 상무위원들이 한명씩 좌장 역할을 맡았다.

이날 환영 오찬 위해 중국 외교부는 국가원수, 정부수반, 왕족 대표의 순으로 좌석을 배치했으며 같은 국가원수급일 경우 국명을 나타내는 한자 간체자 획순을 적용했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의 국가원수인 이 대통령과 명목상의 북한 국가원수인 김 위원장은 국명 간체자 획수가 12획으로 같아 같은 테이블에 합석했다.

의전을 맡은 중국 외교부는 당초 4각형 테이블 9개를 원형으로 배치하고 이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서로 마주 앉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했다가 배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8시부터 올림픽 주경기장인 국가체육장에서 거행되는 개막식 행사장에서도 지근거리에서 자리를 함께 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통령이 경기장 운동장을 바라보는 좌석을 기준으로 왼쪽 첫번째 자리에는 루마니아 대통령이 앉게 되고 네번째 자리에 김 위원장이 자리를 잡게 된다.

또 오른쪽으로는 부인 김윤옥 여사, 노르웨이 국왕 부부가 앉고 네번째 자리에 후쿠다 야스오(福田康夫) 일본 총리가 자리를 잡는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