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공무원노조 민노총 가입에 자괴감”

이명박 대통령이 최근 공무원노조의 민주노총 가입과 관련, “정부도 사용자로서 노사관계에 대해 반성할 필요가 있다”며 유감을 표시한 것으로 25일 뒤늦게 알려졌다.


이 대통령은 지난달 17일 과천 중앙공무원 교육원에서 열린 장.차관 워크숍에서 이같이 밝히고 “정부를 책임지고 있는 대통령으로서 안타깝고 자괴감을 느낀다”고 말했다고 한 참석자는 전했다.


그러면서 이 대통령은 “노사문제가 민간부분인 기업에서만 신경을 쓸 사안이라고 생각해선 안된다”며 “이제는 정부도 공직사회의 노사문제에 대해 원칙을 갖고 꼼꼼하게 챙길 필요가 있다”고 지적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워크숍에서는 정종수 노동부 차관의 노조 전임자 임금지급 폐지, 복수노조 허용 등에 대한 보고와 이에 대한 토론이 이어졌으며 이 대통령은 노사선진화 문제에 대해 여러차례 지적했다는 후문이다.


정부 관계자는 “당시 한 참석자가 민간기업의 노조문제만 관심을 가져왔으나 정부도 반성할 때가 됐다고 말했고 이 대통령이 공감을 표시했다”면서 “법.질서 확립차원에서 원칙을 갖고 대응하라는 주문이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안병만 교육과학기술부 장관은 당시 워크숍에서 우리나라의 교육경쟁력이 세계 최고수준이라고 보고했으며, 이에 이 대통령은 “기러기아빠도 세계 1위 아니냐”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