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北김영남, 8일 베이징서 회동할 듯

이명박 대통령이 오는 8일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북한의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회동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금강산 사건 등 남북관계의 돌파구가 마련될 수 있을지 관심이 주목된다.

3일,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베이징 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하기 위해 8일부터 9일까지 1박2일 일정으로 중국을 방문하는 이 대통령이 방문 첫날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이 주최하는 오찬에서 김 위원장과 접촉할 기회를 갖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후 주석의 초청 오찬에 이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나란히 초청을 받았으며, 같은 테이블에 좌석이 배치됨으로써 자연스럽게 남북한 현안을 논의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이번 회동은 이 대통령이 취임후 북한측 고위인사와 만나는 처음 자리로 금강산 피살 사건과 금강산내 남측 인원 추방 등 남북한 경색 국면이 장기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돌파구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청와대 측은 “금강산 사건 등 남북간 핵심 의제를 놓고 대화를 나눌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이 같은 상황을 염두에 두고 사전 대비를 해 놓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중국의 요청에 따라 북한내 권력 서열 1위인 김정일의 베이징 올림픽 개막식 참석여부가 관심을 모았으나, 최근 서열 2위인 김영남이 대신 참석하는 것으로 마무리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