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丁대표, 경제·남북문제 초당적 협력

이명박 대통령과 민주당 정세균 대표는 25일 청와대에서 오찬회동을 갖고 경제 살리기와 남북문제에 초당적으로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이 대통령과 정 대표는 이날 오전 11시45분부터 오후 1시40분까지 1시간 55분동안 오찬을 겸해 진행된 단독회담에서 세계 금융위기 대처와 경제 살리기에 여야가 초당적으로 협력하기로 의견을 모으는 등 8개항에 합의했다고 민주당 최재성 대변인이 발표했다.

정 대표는 신용보증기금과 기술신용보증기금의 보증을 활성화하고 보증배수를 제한하고 있는 업무지침을 풀도록 요청했고, 이 대통령은 이에 대해 긍정적인 답변을 하면서 필요할 경우 내년 예산에 반영해 출연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정 대표는 중소기업 자금난 지원과 키코 사태로 인한 중소기업 피해를 구제하는 등 중소기업 살리기에 초당적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말했고 이 대통령도 공감을 표시했다.

이 대통령과 정 대표는 또 남북문제와 4강외교 등 외교안보 전반에 대해서도 국익 차원에서 초당적으로 대처하기로 합의했다.

정 대표는 민주당의 대북 네트워크와 대북정책 노하우를 활용할 것을 제안했고 인도적 대북식량 및 비료 지원을 요청했으며 이 대통령도 수용의 뜻을 밝혔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