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ㆍ濠총리 “북핵 실질적 대응해야”

이명박 대통령은 26일 케빈 러드 호주 총리와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의 2차 핵실험에 대해 이전보다 실질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50분부터 15분여간 진행된 러드 총리와의 전화통화에서 “이번 핵실험이 지난 2006년 1차 핵실험보다 규모가 커서 국제사회에 위협을 안겨주고 있다”면서 “국제사회가 한목소리로 힘을 합쳐서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이동관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러드 총리도 “북한의 이 같은 행위는 역내 불안정을 가중시키는 위험한 행동이며, 국제사회의 핵 비확산 노력에도 역행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러드 총리는 또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를 “도발적인 행위”라고 규정하면서 “한국 정부와 국민에 대한 지지를 표시하기 위해서 전화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 대변인은 “두 정상은 이번에는 유엔 안보리를 포함한 국제사회가 조금 더 실질적인 대응을 할 수 있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러드 총리는 한국 정부의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에 전면 참여키로 한 데 대해 “한국 정부의 PSI 공식 참여 발표를 환영한다. 호주는 지난 수년간 PSI에 적극 참여해왔다”고 적극적인 환영 입장을 밝혔다.

앞서 이 대통령은 오전 8시 30분부터 약 20분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의 2차 핵실험에 대해 강력한 공동 대처 방안을 모색키로 했다.

이 대통령은 전날에는 아소 다로 일본 총리와 전화 통화를 했으나 중국, 러시아 등 다른 6자 회담 참여국과는 아직 통화 계획이 잡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