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사 “북핵협상 재개 더 시급한 현안”

이태식(李泰植) 주미대사는 7일 북핵 6자회담과 북한 위폐 문제는 별개이며 북핵 협상 재개가 보다 시급한 현안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사는 이날 한미경제연구소(KEI) 초청 연설에서 “의제의 긴급성에 따라 우선순위를 가릴 필요가 있고 먼저 북한을 6자회담에 복귀시키기 위해 최대한의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선(先) 핵문제’ 해결을 역설했다.

그는 특히 “북한은 6자회담에 복귀해야 하며 지난 9.19 공동성명에서 합의된 대로 자국 핵무기 폐기를 위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정일(金正日) 위원장의 핵포기 의사 신뢰성에 대한 의문 제기와 관련해 “지난해 9월 6자회담 공동성명은 북한 입장에선 더 나은 합의를 바랄 수 없을 만큼 최상의 것”이라며 “따라서 김 위원장이 이를 지키려 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 대사는 “우리는 이제 이 과정에 따를 경우 북한의 미래가 어떻게 전개될지를 보여줌으로써 김 위원장을 나오도록 강하게 설득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사는 북한의 위폐제조 논란과 관련, “북한의 불법 활동은 용납될 수 없다”면서 “북한은 불법행위를 명확하고도 단호하게 등을 돌림으로써 이 문제에 손을 씻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 정부는 이 문제에 대해 확고한 입장을 갖고 있고, 이를 북한에 분명하게 전달했다”고 전제, “이 문제에 관한한 한국내에서 타협하려는 태도는 없다”며 “그러나 북핵 문제를 방코 델타 아시아(BDA) 문제와 연계해선 안된다”고 말했다.

미 국무부 관계자는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한성렬 유엔주재 북한 차석대사가 최근 미국이 위폐제조에 관한 자료를 제공하면 관련자를 처벌할 용의가 있다는 뜻을 미정부 당국자에게 전달했다는 일부 보도와 관련, “한 대사의 주장은 믿기 어렵다”면서 “북한이 어떤 조치를 취하는지 지켜볼 것이며, 만약 모종의 조치가 취해지면 새로운 시작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신년 회견에서 “미국이 북한을 붕괴시키는 정책을 취할 경우 한미간 이견이 생길 것이라고 밝힌 의미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한미간 긴밀한 협력의 필요성을 역설하고, 특히 북 위폐문제를 계기로 미국내에서 6자회담을 반대하는 의견이 대두돼선 안된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이와함께 한중관계가 급속도로 진행되고 있는데 대한 평가를 묻는 질문에 “중국은 6자회담 해결을 위해 앞으로도 더 많은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본다”면서 “중국측에 그런 요청을 하려면 우리도 좀더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사는 한미 동맹관계와 관련, “최근 동요와 조정기를 지나 이제 안정상태에 이르렀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