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사, 라이스 訪北 지금이 적기”

한국 정부가 북핵협상을 연말까지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기 위한 정치적 조치로 콘돌리자 라이스 미국 국무장관의 방북이 필요하다고 촉구한 가운데 이태식 주미대사도 지금이 라이스 장관이 방북할 적기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워싱턴 타임스(WT)가 11일 보도했다.

이 대사는 또 부시 행정부가 북한이 핵실험을 한 이후 1년 만에 북한에 취했던 종전의 강경입장을 누그러뜨린 것은 “아이러닉하고 역설적”이라고 표현했다고 타임스는 소개했다.

타임스는 이날 `방북 촉구’라는 제목의 1면 머리기사로 라이스 장관의 방북과 관련된 한국 정부의 입장을 소개하면서 이 대사가 타임스 편집자 및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지금까지 이룩한 성과를 토대로 보면 지금이 라이스 장관이 북한을 방문할 적기”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대사는 북한이 영변의 3개 주요 핵시설을 불능화하고 핵프로그램 계획을 모두 제출하겠다고 합의한 최근 베이징 북핵 6자회담의 성과를 언급하면서 “군축합의는 매우 기술적”이라며 “정치적 수단으로 합의를 부추기지 않으면 합의가 약간 불확실한 상황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대사는 또 지금까지 방북한 미국의 최고위급 인사는 지난 2000년 매들린 올브라이트 전 국무장관이었다면서 올브라이트 전 장관이 방북으로 중대한 진전을 이룩했지만 가장 민감한 문제들은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그 해 후반기에 방북을 했어야만 해결됐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이 평양을 방문했다면 모든 북한의 문제들이 더 잘 해결됐을 것”이며 “우리는 시간을 많이 절약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이 대사가 말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의 방북 추진과 관련, 웬디 셔먼이 10일 “나는 지난 2000년 후반기 마지막으로 북한을 들어간 적이 있지만 플로리다의 대선 재개표가 12월까지 지연된데다 클린턴 전 대통령이 중동평화회담에 깊숙히 관여하면서 시간이 부족해 방북이 이뤄지지 못했다고 밝혔다”고 타임스는 소개했다.

타임스는 그러나 라이스 장관의 방북 가능성에 대해 숀 맥코맥 국무부 대변인이 “라이스 장관의 방북 계획은 현재로선 없다”며 더 이상의 언급을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