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당선자 “북미회담 성공위해 적극 협력”

이명박 대통령 당선자는 20일 북핵문제 및 대북정책 기조와 관련, “6자회담을 통한 국제공조를 적극 이행하고, 그중에서도 북미회담에서 (북핵폐기가) 성공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우리 정부가 협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당선자는 이날 오전 시내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내.외신 기자회견에서 “설득이 쉬운 것은 아니지만 강력한 설득과 신뢰 있는 설득이 필요하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이 당선자는 “북한으로 하여금 핵을 포기하는 게 체제를 유지하고, 또 북한 주민을 위해서도 훨씬 도움된다는 것을 설득시킬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진보와 보수를 뛰어넘어 실용주의적 외교를 하고 남북협력도 그런 식으로 생각하고 있다”면서 “남북간 가장 중요한 현안이 북핵폐기 문제인데 핵이 폐기됨으로써 진정한 남북경제교류가 본격 시작될 수 있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북한 인권문제와 관련, 이 당선자는 “남북문제에 있어서도 무조건 비판을 꺼릴 게 아니라 애정어린 비판을 해야 북한 사회를 오히려 건강하게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앞으로 핵문제가 원만히 해결되고 북한과 본격적인 교류를 하기 전이라도 인도적 대북지원 과정에서 비판을 위한 비판이 아니라 북한 사회를 건강하게 만들기 위해 필요한 지적을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 당선자는 “인권에 관한 문제는 역시 피할 수 없는 일 중의 하나라고 생각한다”면서 “북한도 이 점을 이해하는 수준으로 바뀌어야 하고 바뀌었다고 생각한다. 과거 정권이 북한에 대해 비판을 삼가고 북한의 비위를 일방적으로 맞추던 그런 것은 변화가 될 것이라는 점을 말씀 드린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