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당선자 “법·질서 세워 ‘선진화’ 원년 삼자”

이명박 대통령 당선자는 31일 “2008년을 ‘대한민국 선진화의 원년’으로 삼자”면서 “국민 모두가 하나 되어 세계일류국가를 만들어 나가자”고 말했다.

이 당선자는 이날 ‘2008년 신년사’를 통해 이 같이 밝히고 “대한민국 선진화의 시작을 법과 질서를 지키는 것에서 시작한다”며 “과거 우리는 눈앞의 성과와 개인적 이익에 연연해 법과 질서를 제대로 지키지 않았고 원칙을 무시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 폐습을 그대로 안고 선진화의 길로 나아가기는 어렵다”면서 “선진화를 향한 모든 것은 법과 질서를 지키는 것에서 출발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가도, 국민도, 대통령도 예외일 수 없다. 가정에서부터 학교도, 기업도, 노동자도 법과 질서를 지키는데 소홀히 해서는 안된다”면서 “정치도 원칙을 지켜야 하며, 남북관계에 있어서도 기본이 지켜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 당선자는 “‘떼법’이니 ‘정서법’이니 하는 말도 우리 사전에서 지워버리자”며 “법과 원칙이 바로 서야 실질이 빛을 발하고 효용이 커진다. 그래야 결국 삶이 편안해지고 품격이 올라간다”고 말했다.

이어 “첫술에 배부를 수 없고, 천릿길도 한 걸음부터다. 하루아침에 경제가 좋아질 수 없다” “지금 형편이 어렵고, 여건이 좋지 않지만 분명히 바른 길(正道)이 있다. 마음을 다잡고 신발 끈을 조여매자”고 제안했다.

이 당선자는 “저와 새로 들어설 정부부터 솔선할 것을 약속드린다”며 “정치권도 변하고 기업도 변할 것이다. 사회 지도층이 앞장서야 한다. 다 함께 노력하면 반드시 이룰 수 있다”고 다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