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당선인 “새정부 출범, 北 긴장할 이유없어”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은 23일 “새 정부 출범으로 북한이 긴장할 이유가 없다”며 “새 정부는 남북한이 화해하고 평화를 유지해야 한다는 기본적인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이 당선인은 이날 오전 통의동 집무실에서 전날 개성공단을 방문한 고촉통 싱가포르 전 총리 일행을 접견한 자리에서 “개성공단이 성공적으로 될 수 있기 위해 북한이 조금만 더 개방정책을 써주면 북한에도 도움이 되고, 우리에게도 도움이 될 것이라는 기대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 당선인은 이어 “한반도의 평화와 비핵화를 위해 싱가포르정부 뿐 아니라 전세계가 협조해야 한다”며 “만약 싱가포르정부 차원의 방북이 계획된다면 평양방문 전이나 후에 서울을 방문해 우리의 ‘비핵.개방 3000’ 구상을 달성할 수 있도록 지원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 당선인은 “싱가포르가 FTA(자유무역협정)를 체결하면서 개성공단 생산품을 (한국)지역 (생산품)으로 인정해 주었기 때문에 도움이 많이 됐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고 전총리는 “개성공단을 방문하면서 북한의 비핵화와 개방을 위해 싱가포르가 역할을 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며 “싱가포르 정부 차원에서 방북대화를 추진해볼 생각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북한을 향해 더 개방해라, 세계를 향해 불신을 줄여라, 세상은 많이 변했고 모두가 평화와 안정을 원한다는 것을 전하고 싶었다”면서 “개성공단의 발전상황을 보고 인상이 깊었고 경제적으로 성공할 것으로 본다. 임금이 중국보다 싸고 노동생산성은 중국보다 높다”고 평가했다.

한편 고 전총리는 양국의 경제협력 문제와 관련, “한국과 싱가포르가 서로를 잘 활용하는게 좋겠다”며 “한국기업은 싱가포르를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로 나가는 교두보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며, 싱가포르기업은 한국에 진출해 중국 일본으로 가는 허브로 한국을 활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이 당선인은 “한국과 싱가포르 양국 기업인들이 서로 적극 협력해 한국기업은 싱가포르를 활용해 새로운 시장으로 진출하고 싱가포르 기업은 극동에 진출할 교두보로 한국을 활용한다는 것은 좋은 아이디어인것 같다”며 “함께 노력하면 결실을 만들어낼 수 있을 것 같다”고 화답했다.

접견에는 김병국 청와대외교안보수석 내정자, 권종락 당선인 외교보좌역, 이동관 청와대 대변인 내정자 그리고 싱가포르 측에서 추아타이컹 주한 싱가포르대사와 테디우스 후 1등 서기관, 어거스틴 이통양 선임장관 수석비서관 등이 배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