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당선인 “북핵포기 도움되면 언제든 정상회담”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은 14일 차기정부에서의 남북 정상회담 개최문제와 관련, “만일 남북 정상회담이 북한이 핵을 포기시키는데 도움이 된다거나 남북관계에 도움이 되는 일이 있다면 (남북 정상이) 언제나 만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당선인은 이날 오전 삼청동 인수위 대회의실에서 가진 신년기자회견에서 “격식을 따져서 임기 중 한번 만나는 것이 아니라 언제든 만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당선인은 그러면서 “이 다음에 만난다면 장소는 우리 쪽에서 만나는 게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남북 정상회담 후속조치와 관련, 이 당선인은 “지난해 10월 남북정상회담 합의사항이 원론적인 수준이며 구체적이지 않다”며 “남북이 합의한 사업에 대해 타당성이나 재정의 부담성, 국민적 합의 등의 관점에서 서로 납득할 수 있는 합의사항을 이행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