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당선인 부시에 ‘한미동맹 강화’ 친서 전달”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은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에게 한미 동맹을 한층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담은 친서를 전달할 예정이라고 이 당선인의 ’4강 외교’ 특사 자격으로 미국을 방문한 한나라당 정몽준 의원이 21일(현지시간) 밝혔다.

정 의원은 이날 방미 첫 일정으로 워싱턴 한국전 참전기념비에 헌화한 뒤 기자들에게 “한미 동맹관계를 대폭 강화하겠다는 이 당선인의 확고한 의지를 미국측에 전할 것”이라며 부시 대통령에게 전달할 친서에도 이런 내용이 포함돼 있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이어 “급변하는 국제정세에 대응하는데 필요한 미래지향적인 한미관계를 설정하기 위해서 미국측의 광범위한 의견을 수렴할 생각”이라며 “한반도 핵문제라든지 한미 FTA(자유무역협정)에 대한 미국 사람들의 의견을 듣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의원은 또 “한미간에 그동안 진솔한 대화가 부족했기 때문에 한미관계가 많이 훼손됐다”며 “미국측에서도 우리 정부에 하고 싶은 이야기가 많이 있을 것이기 때문에 이를 충분히 듣고 우리의 입장을 정리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정 의원은 이날 한국전 참전기념비에 헌화하는 것으로 방미 일정을 시작했으며, 미국 정부와 의회 고위 인사, 한국 전문가 등을 두루 만나 이 당선인의 확고한 한미동맹 발전의지를 전하고 새 정부의 대미 외교 추진방향을 설명할 예정이다.

정 의원은 로버트 게이츠 국방장관, 해외출장중인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을 대신해 존 네그로폰테 국무부 부장관, 스티븐 해들리 백악관 안보보좌관을 만나고 카를로스 구티에레즈 상무장관도 면담한다.

또 척 헤이글 상원의원, 리처드 루거 상원의원 등 한국 관련 상.하원 의원들과 접촉하고 워싱턴 소재 싱크탱크 관계자, 지한(知韓) 인사들과도 만난다.

부시 대통령과의 면담도 추진 중이지만, 외교관례와 중동순방 직후 쌓인 국내 일정 때문에 딕 체니 부통령을 대신 만날 것으로 알려졌다.

정 의원은 21일 저녁엔 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차관보, 제임스 국방부 아태담당 차관보 등 미국 정부 관리들과 만찬을 함께 하며 북핵문제와 한미관계 전반에 걸친 현안들을 두루 논의했다.

정 의원은 24일 뉴욕으로 건너가 월스트리트 금융계 인사, 미국 언론간부들과 간담회를 개최한 뒤 27일 귀국할 예정이다.

이번 방미에는 국회 국방위 소속 한나라당 황진하 의원, 한승주 전 외무장관, 김우상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자문위원이 동행했다./연합